“함께 분노할 수 있는 우리가 좋습니다”